사랑한 게 죄야 너를 원망않겠어


맨날 그렇게 톡 보내다가 안보내면 뭔가 그림이 웃긴 것 같아서
몇 개월만인지 모르겠는데 다시 연락했다.

친구들에게 수강신청 잘했니 똘츄야? 라고 물어보는 것처럼
나도 그냥 여자애한테 수강신청 성공하셨나요? 라고 여쭤봤다.

난 얘가 좋아하는 여자인 걸 떠나서
내가 선톡을 보내든 말든 몇 개월 지나면 다시 사람한테 연락해야 속이 풀리더라...


중고딩때 친구들도 그런 감정이 강하고 그게 무덤덤해지면
상관이 없는데 그래도 어느 순간엔 갠톡이라도 보내서 잡담이라도 나눠야
뭔가 마음이 안심되고 그럼

그게 사실상 절연 선고를 한 친구라 할지라도...


군대 가기 전에 이 사람 저 사람 에게 모두 연락하면서
다시 대화하고 안부 전하다보니까, 그냥 여자애한테도 그렇게 보냈다.

걍 또 몇 일후에 연락오겠지 시발 차단이라도 안하면 얼마냐

이렇게 생각했는데
이번엔 톡을 성실히 답해주더라

그래, 얜 진짜 그냥 남사친 취급이라서 별로 나에게 감정이 없어서 그러니까
자기 기분 좋으면 카톡 진짜 길게 이어지고 아니면 몇 시간도 안되어서 단절되고 그럼

대화하면서 이젠 무덤덤해졌고 기억 속의 여성이 되나 싶더니만
괜히 연락했나 싶을 정도로 갑자기 다시 생각나고 그런다.

병신


이전에도 술자리에서 여자 이야기 간간히 언급되곤 했었다.
지수 예전에 좋아하던 여자 아직도 생각나? 이랬는데

그때야 진짜 관심이 없어서 별 감흥 없었다만
(자격증, 진로 고민때문에 뒷전이였음)

요즘들어서 다시 마음이 생긴건가?


평소에 친구들한테 이젠 생각이 안난다고 바보들아!
하고 소리 뻥뻥 지르고 다녀도 술 마시면 여자애 이야기 한다는 말 들어보니
미련이 남아있는 것 같다.

이제는 사라졌다고 생각했는데, 다시 생긴걸까


모르겠다.
그냥 그때 연락하지 말걸 진짜...


덧글

댓글 입력 영역